default_setNet1_2

구리시, 주인 없는 '노후 위험간판' 정비 마무리

기사승인 2020.07.06  14:01:2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구리시는 지난 3월부터 안전상 문제가 있는“주인없는 노후·위험 간판 정비사업”을 완료했다.

5일 시에 따르면, “원래 노후·위험 간판은 소유자가 직접 철거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영업소를 이전하거나 폐업할 때 광고주가 간판을 철거하지 않는 경우가 많고 건물주도 본인이 설치한 것이 아니라는 이유로 굳이 비용을 들여 철거하기를 꺼려해 방치되는 것들이 다수”라는 것.

이로 인해 방치된 간판으로 흉물스럽게 도시미관을 헤치고 심지어 낙하위험으로 인한 예상치 않은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번 정비 사업은 이렇게 장기간 방치된 노후 간판을 거리미관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에서 직접 철거에 나서게 됐다.

구리시는 철거신청이 접수된 간판은 시청 담당자의 현장 확인을 거쳐 간판의 노후도와 위험성을 감안하여 우선순위에 따라 철거하고, 건물주나 관리자의 철거 동의서로 지난 6월 30일까지 68개 간판 철거를 완료했다.

간판을 철거하게 된 한 건물주는“코로나19 여파 등 경제 침체로 세입자들이 줄줄이 폐업하여 다수의 간판이 방치돼 안전사고가 우려됐는데 시의 철거조치로 한시름 놨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구리시 관계자는“이번 주인없는 노후·간판 정비사업을 통해 도시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이나 풍수해 등 재난에 대비해 안전사고를 줄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이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정비를 추진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