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양주시, 문화예술 보조사업 전면 중단

기사승인 2020.07.06  13:5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확산 따라 안전 고려한 부득이한 조치' 설명

   
 
   
 
경기 남양주시가 3일 “올 하반기에 예정된 문화예술분야 보조사업 추진을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 같은 사유로 “최근 중앙안전대책본부의 강도 높은 방역조치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의 코로나19 연쇄감염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어, 이에 시는 보조사업자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한 집단감염 사태 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또, 시는 보조사업자들이 불가피하게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경우에도 반드시 사전에 시와 협의 후 진행하도록 하고, 만“일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금년 내 사업 추진이 어려운 경우에도 포기에 따른 어떠한 불이익도 주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집단감염 등의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행사나 모임, 외출을 자제하는 등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행이 필요하다 ”며, “보조사업 성격상 준비하는 과정이 소모임 형태로 이루어져 방역의 사각지대가 될 우려가 있고, 현재 소모임으로 인한 산발적인 집단감염 발생이 늘어나는 등 시민들의 안전을 고려 할 때 다소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지역 예술인들의 어려운 여건을 감안하여 유튜브를 활용한 온라인 공연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지역 문화예술의 장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