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광한시장 "첨단가구산업단지 추진 중단"

기사승인 2019.11.04  18:40:3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업 필요성 충분하지만 주민의견 무시하며 추진 안할 것"

   
 
  ▲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4일 \'첨단가구산업단지\'추진 중단을 밝히고 있다.  
 
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거센 ‘진접읍 첨단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 남양주시가 추진 중단을 선언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4일 오후 5시 남양주시청 2층 여유당에서 현안사항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이 날 조 시장은 “진접읍 부평리 일원에 추진 중인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주민이 동의하지 않으므로 추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광한 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하여 평소 주민과의 소통을 강조해 왔으며, 주민들이 반대하면 강행하지 않겠다는 뜻을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 사업은 난립된 공장의 계획적 입지를 유도하여 경기도 전체 산업단지의 0.2%밖에 안되는 남양주시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계획됐으며, 낙후된 가구생산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기획-연구개발-디자인-생산-유통-마케팅이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첨단가구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추진됐다.

이에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남양주 가구산업 재배치 검토용역’을 통해 입지를 선정하고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조사를 수행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남양주시의 사업의 필요성 주장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의 반대의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조광한 시장은 “조성 취지가 좋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사업이라 하더라도 주민의견을 무시하며 추진할 수는 없다”며, “산업단지 조성이 주변 광릉숲에 미치는 영향이 과학적으로 검증되지는 않았지만 주민 다수의 동의가 없다고 판단되어 추진한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시장은 “첨단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그동안 시민들의 의견을 다각적으로 경청해 왔다. 다만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사업 추진여부를 결정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조 시장은 “하지만 일부 정치권 인사들에 의하여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이 빚어진 사항은 대단히 잘못된 관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무한 경청 하겠지만,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갖고 시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