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리시, 보행자 중심의 도로 체계 정비 박차

기사승인 2019.10.21  16:02:52

공유
default_news_ad1

- 폭 10m 미만 도로 '보행자 우선도로로 정비' 진행중

   
 
  ▲ 안승남 구리시장이 보행자우선 도로 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안승남 시장,‘구리, 시민행복특별시’ 위한 보행자 우선 도로 현장 점검

구리시는 보행자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제16대 구리시장 공약사업으로 보도와 차도의 구분이 없는 폭 10m 미만의 도로를 대상으로 ‘보행자가 우선되는 도로 정비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현재 해당 사업은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에 있으며, 안전한 구리시 구현을 위해 보행자 안전이 요구되는 원수택로 등 우선 대상지(8개소)를 선정했다.

특히, 보행자 중심의 도로 체계 정비를 위한 각종 대책을 마련하는데 있어 보행 환경 실태를 파악하고,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청취하고자 안승남 시장이 직접 동구동, 인창동, 수택동을 도보로 이동하며 이틀에 걸쳐 현장 점검을 시행했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 시민행복특별시를 구현하는데 있어 보행자의 권리를 신장하고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걸을 수 있는 생활환경을 조성하여, 구리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공공복리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시는 벌말로 147번길이 ‘경기도 2019년 보행친화도시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어 차량 중심의 통행 환경을 보행자 중심으로 개선하여 시민의 안전한 통행과 보행자 중심의 거리 문화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