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변경 해야

기사승인 2019.01.22  14:23:58

공유
default_news_ad1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회 명칭변경 반대에 '유감'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이 21일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명칭변경에 반대 하는 서울시의회에 유감을 표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의회의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변경 반대 입장표명에 대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유감을 표명하고 나섰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염종현, 부천1, 이하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1일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서울시의회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명칭 변경을 반대한다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국내적으로 자치분권시대가 도래한 28년의 세월 속에서 서울이 대한민국을 상징할지라도 경기․인천은 물론 수도권을 방문하는 전 국민이 이용하는 도로명칭을 서울 중심적으로 고집하는 것은 지역 중심적이고 구시대적인 사고”라고 비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이는 글로벌 분권과 협치의 시대 속에 위치한 서울의 위상에도 상당히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명칭인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총 연장 128km로 경기도 104km, 인천 12km이고, 서울은 인천과 동일한 12km 수준으로 전체 도로 총 길이의 91%인 116km가 경기도와 인천시를 통과하고 있는 사실 보더라도 도로명칭 변경의 필요성이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91년 자치분권이 다시 시작된 그 해, ‘구리판교선’이라는 도로명칭이 ‘서울외곽순환선’으로 개정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으나, 경기도는 이미 지난 연말 명칭 변경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하였고, 경기도의회는 물론 고양시와 남양주시 등 6개 시군의회가 명칭변경 건의안과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제는 2,600만 수도권 국민이 함께 이용하는 현 도로의 수요실태를 감안하여 “수도권순환고속도로”로 그 명칭을 변경하는 것이 합리적 타당성이 있고, 이제 더 이상 경기도와 인천시는 서울시의 외곽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은 “지금도 제2수도권 순환도로가 건설 중이며, 국민들께서 도로명칭에 대한 혼동이 없게 이제는 제1순환고속도로, 제2순환고속도로 통일된 도로명칭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날 더불어민주당은 “화합하는 자치분권이 시대정신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며, 국토교통부와 경기-서울-인천 3개 광역정부 간 명칭변경 협의창구 마련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