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리시, 홍역 대비 철저한 위생 관리 당부

기사승인 2019.01.22  13:22:3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구리시는 최근 경기도 및 대구 등 산발적으로 홍역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중국·태국 등 해외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시민들에게 예방접종과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시는 학교, 어린이집 등 집단 시설 및 교육 기관, 의료 기관 등에 홍역 예방 지침 등의 공문을 발송하고 홍역 발생 감시 모니터링을 강화 운영하고 있다.

홍역은 급성 발진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침이나 콧물, 공기 등을 통해 전파되며 전염성이 높고 열,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해서 온몸에 발진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홍역은 2회의 예방접종(1차 생후 12~15개월, 2차 만 4~6세)에 따라 적기에 접종을 실시하고, 개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킨다면 예방할 수 있다.

외출 후 집으로 돌아오면 반드시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기침할 때 주변에 침이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홍역 유행 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시민은 출국 4~6주 전에 예방접종 2회(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해야 한다.

홍역 유행 국가 여행 후 잠복기(7~21일) 내에 발열, 기침, 콧물, 발진, 결막염 등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구리시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문의해 의료 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구리시 관계자는 “홍역은 개인위생수칙을 지킨다면 예방이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역 예방 수칙을 홍보하는 한편 홍역 발생 감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홍역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