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리시, 인창동 폐 터널에 휴식시설 조성

기사승인 2018.04.24  13:11:39

공유
default_news_ad1

- 녹색·농촌체험 6차 산업단지 조성...2020년 까지 완료 예정

구리시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개발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을 위해 그동안 흉물스럽게 방치되어 왔던 인창동 구 중앙선 폐 기차터널을 활용한 체험 및 휴식시설 조성에 나섰다.

24일 시에 따르면, “중앙선 철도노선변경으로 수년간 방치되어 왔던 인창동 폐 기차터널인 구릉터널을 리모델링하여 녹색·농촌체험 6차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는 것.

6차 산업이란, 1차 산업인 농수산업과 2차 산업인 제조업, 3차 산업인 서비스업이 복합된 산업을 말한다.

이를 위해 시는 작년 타당성조사용역과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완료하였고, 지난 20일 한국철도시설 관리공단 수도권본부로 부터 폐 터널 점용허가를 받았다.

또, 지난 4월 추경에 기본 실시설계 용역비 1억여 원을 확보하여 조만간 용역에 착수하고, 금년 중 용역이 완료되면 내년 상반기 1단계 사업을 추진하여 2020년 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1단계 사업은 인창동 산 2- 195번지 일원에 2,714㎡(약 821평)에 사업비 19억 원을 투입하여 2020년까지 진입광장, 유기농 장터, 전시장, 블라인드 카페, 가상영상관의 시설을 갖춘다.

시는 2020년 1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구리시민 뿐만 아니라 인근 수도권의 시민들의 다양한 레져, 생태, 힐링 등을 통한 최적의 공간으로 활용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경현 시장은 “ 인창동 폐 철도 기차터널을 리모델링하여 6차 산업단지로 조성할 경우 수도권에서도 보기 드문 시설로, 이를 스토리가 있는 둘레 길과 연결하여 1차, 2차, 3차 산업이 융합되는 새로운 관광문화 브랜드가 창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 구리시가 인창동 철도 폐터널에 체험 휴식시설을 조성할 방침이다.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