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곽복추, 자유한국당 탈당...시의원 출마

기사승인 2018.04.23  12:14:19

공유
default_news_ad1

- "철새정치, 스펙정치 인정 현실 아쉬워...탈당후 기초의원 출마할 것"

   
지난 20일 남양주시장후보로 예창근 전 부지사의 공천이 결정된 후 자유한국당에서 예비후보 등록 후 공천경쟁을 벌여 온 곽복추 예비후보가 23일 탈당 의사를 밝혔다.

특히, 곽 예비후보는 이 같은 자유 한국당의 결정에 아쉬움을 표하며 무소속으로 남양주시의원 선거에 나설 의지를 밝혔다.

곽 예비후보는 23일 SNS 등을 통해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과 격려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제가 부덕(不德)한 탓에 기대에 미치지 못해 죄송하다”고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곽 예비후보는 “저는 흙수저 출신으로 맨손으로 리어카 품팔이ㆍ막노동ㆍ노점상 등 죽음을 불사하며 쌓아왔기에 그 누구도 쉽게 가질 수 없는 값진 경력을 가지고 있다”며 “하지만 남양주시민들의 민의는커녕 지역 지리도 제대로 모르는, 목적을 이루지 못하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떠나버릴 철새 정치인들과, 소위 스펙이라고 불리는 그들의 화려한 학력과 탁상행정 경력만이 인정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곽 예비후보는 “민심(民心)은 천심(天心)이고, 최소한 남양주에서 터를 잡고 살면서 지역의 정서와 서민들의 애환을 절절히 알고, 시민들을 위해서라면 그곳이 하수구일지라도 거침없이 기어들어가는 진정한 일꾼이 모두에게 인정받는 날이 올 수 있도록 이제 우리 모두 자각해야 할 때이며 또 그러한 민심(民心)이 승리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곽 예비후보는 “남양주시민을 위해 세웠던 큰 뜻과 의지를 꺾으려고도 했지만, "특별시" 남양주의 발전을 위한 초심,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를 향해 보내주신 많은 분들의 성원과 격려를 외면할 수가 없다”며 “오랫동안 남양주에서 살 부대끼며 쌓아온 진짜 경쟁력이 거창한 이력들에 가려 외면당하는 당의 현실에 회의를 느끼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그러나 묵묵한 의지를 가지고, 그간 몸담았던 당을 떠나 지역을 위한 저만의 길을 계속 가고자 한다”고 탈당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곽 예비후보는 “지금까지 그래왔듯 멈추지 않는 뚝심과 배짱으로 언제나 저를 지탱해주는 힘인 오남으로 돌아가 오남 주민들과 남양주를 위해 한번 더 힘차게 뛰겠다“며 남양주시의원 선거 출마 의지를 밝혔다.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