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리시, 부족한 보육시설 확대 추진

기사승인 2018.04.05  14:00:4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구리시가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단지 등 취약지역에 쾌적한 보육환경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구리시립 갈매푸르지오 어린이집을 9일 개원한다.

이를 위해 시는 우선 입주가 마무리되고 있는 갈매단지에 총 사업비 290백만원(국·도·시비포함)을 확보하고 갈매지구 푸르지오아파트내 구리시립어린이 집을 설치하여 5개 학급 48명을 정원으로 9일 개원하고, 추후 갈매 아이파크 아파트단지등 2개소에 대해서도 시립 어린이집을 개원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내년 3월에는 연면적 578㎡ 지상2층 규모로 건립되는 시립 인창어린이집이 확장 이전하여 장애아 통합과 시간제보육 등 다양한 계층들이 이용 가능한 취약보육 시설로 확대 운영한다.

또, 갈매지구 미취학 아동 양육 및 출산가능 세대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가정양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정보제공 등 전문적인 인프라가 구비된 갈매아이러브맘카페를 올 상반기에 개원할 예정이다.

특히, 아이를 가진 부부들이 일과 생활로 영・유아 서비스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시대상황에 따라 이웃과 어울려 육아정보를 나누고 서로 소통할 수 있도록 ‘공동육아나눔터’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백경현 시장은“시는 당면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최고 수준의 보육환경을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확대 및 셋째 자녀 입소료 지원 등 실수요자 중심의 사업과 어린이집 냉난방비 및 공기청정기 지원 사업 등과 더불어 부모들의 보육비 부담 경감, 수준 높은 공공 보육의 기반 형성, 보육교사의 처우개선을 위해서도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희숙 기자 3mosam5@hanmail.net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