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다산신도시 입주민 불편 해소 나섰다

기사승인 2018.03.20  11:50:23

공유
default_news_ad1

- 남양주시, 공사현장의 인도.차도 불법 점유 해법 찾아 조치

   
 
  ▲ 남양주시가 다산신도시 공사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남양주시가 다산지구 내 건축공사장 안전점검을 실시하면서 공사관계자들의 애로사항에 대한 명쾌한 해결방안을 제시하여 주목을 끌고 있다.

20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다산신도시 내 건축공사장 4곳에 대하여 건축사 등으로 구성된 안전지킴이와 공무원 합동으로 안전시설물 설치 및 주요 구조부 시공 상태, 타워크레인 관리 상태 등 안전점검을 실시했다”는 것.

시는 점검결과 공사장별 건축 현장 부지가 협소하여 현장사무실, 건축 자재 야적 공간, 주차공간이 없어 인도 및 차도를 불법 점유함으로써 도시미관 저해 및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상황인 것으로 진단했다.

또, 시는 상황해소를 위해 공사 관계자 면담을 실시했으나 관계자들은 “부지협소로 불가피하게 불법 점유를 할 수 밖에 없다”며 적법한 해결방안을 요청했다.

이에 박종선 건축과장은 경기도시공사와 협의하여 상업 지역 내 건축물 준공 전까지 이면도로를 폐쇄한 후 현장사무실, 야적 공간 등을 마련하고, 상업지역 반대편에는 안전한 보행로를 설치하며, 착공시기가 늦은 아파트부지와 다산 중앙로 양측에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대안을 제시하여 관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또, 시는 빠른 시일 내에 경기도시공사와 건축, 도시개발 등 관련부서들과 협의를 통해 세부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공사관계자 등과도 조율 후 4월중으로 해결책을 제시한 예정이다.

한편, 시는 안전하고 쾌적한 건축공사현장 조성과 고품질의 건축물 신축을 위해 관내 건축공사 현장 중 매월 표본을 선정하여 안전지킴이, 담당 공무원의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