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구 20만 구리시, 시 청사 증축 나서

기사승인 2018.03.13  12:25:55

공유
default_news_ad1

- 현 청사 앞 1,614㎡에 173억 투입 지하 2층 지상 4층으로 증축

   
 
  ▲ 구리시청 청사 증축 조감도  
 
구리시가 지난 해 말에 시 인구 20만을 넘어 선 가운데 꾸준히 증가하는 행정수요를 충족시키고 양질의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리시 청사를 증축한다.

구리시는 지난 1995년 12월 현 청사 건립 후 조직 및 인력증가 등으로 건물의 공간 활용이 포화되어, 일부 부서가 청사 밖 행정복지센터 내에서 업무를 해야 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따라 시는 청사 증축을 통해 시민들에게 편리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아울러 직원들의 업무능률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시청사 증축은 현 청사 앞 구리시 교문동 393번지 일원 1,614㎡(약 490평)부지에 총 사업비 173억(토지매입비 포함)을 투입하여 연면적 4,718㎡(약 1,420평)로 지하2층, 지상4층 규모로 4월중에 착공해 2019년 6월 완공할 예정이다.

또, 현재까지 각 부서별로 분산관리하고 있는 교통 주정차단속, 재난관리, 방범, 쓰레기 등의 각종 CCTV를 통합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를 설치구축함에 따라 효율적인 관리체계는 물론 시민 모두가 마음 놓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다.

백경현 시장은“ 시 청사는 건립한지 23여년이 경과되었고, 건립당시 보다 조직과 인력증가로 협소한 사무 공간일 뿐만 아니라 20만 시민들의 행정수요에 대처할 수 없고 시민들의 불편이 있었다”며 “시청사 증축을 통해 시민불편해소와 직원들의 업무능률을 향상 시키고, 여기에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함으로써 안전도시 건설에 크게 이바지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청사 증축은 10여 년 전 부터 필요성이 대두되어 추진하였으나 토지주와 협상지연과 재원확보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