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리시, 학교 주변 유해광고물 집중 정비

기사승인 2018.03.12  14:50:44

공유
default_news_ad1
   
 
   
 
구리시는 학교 개학 시즌을 맞아 지난 2월 23일부터 3월 말까지 ‘학교 주변 유해 광고물 집중 정비 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구리시는 이번 정비 기간 동안 각급 학교 및 유치원과 어린이 보호 구역 주변의 불법 광고물 예찰 활동을 강화하여 노후 위험 간판은 업주들이 자진 정비토록 유도하고, 현수막・벽보・전단 등 불법 유해 광고물은 단속반이 현장에서 즉시 철거한 후 불법 행위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하게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또, 구리시 지난 3월 9일(금)에는 교문초등학교 인근의 유흥업소 밀집 지역인 꽃길(체육관로) 일원에서 구리경찰서, 경기도옥외광고협회 구리시지부, 대한노인회 구리시지회와 합동으로 ‘학교 주변 유해 광고물 근절 캠페인’을 실시했다.

또한 구리전통시장 등 음란・퇴폐적 전단이 다량 배포되는 지역은 정기적으로 야간 순찰과 계도 활동을 펼치는 등 시민 의식 개선을 위한 홍보도 강화키로 했다.

구리시 관계자는 “감수성이 예민한 학생들을 유해 환경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유관기관 및 관련 단체와 유기적으로 협조하여,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리시는 집중 정비 기간 이후에도 학교 주변의 유해 광고물을 정비하기 위해 대한노인회 구리시지회와 민간 위탁 협약을 체결하여 3월부터 11월까지 정비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