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리시, 다자녀 가족에 특별한 혜택 부여

기사승인 2018.03.08  12:48:16

공유
default_news_ad1

- 각종 공영시설 등 할인 혜택 받는 '다자녀 섬김카드' 배부

   
구리시가 경기도 31개 시군에서 출산율(1.03)이 최하위권인 가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다자녀 우대정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신생아 출산율이 인구 대비 0.67%(1천343명)로, 전년(2016년·1천396명)보다 0.05% 낮아져 신생아 출산율이 2년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저출산 극복을 위한 효과적인 시책을 마련하여 본격 추진하게 되었다”는 것.

이를 위해 시는 세 자녀이상 가족에게 공영주차장 할인(50%)혜택, 체육시설감면혜택(50%), 평생학습프로그램 감면혜택(50%), 주민자치프로그램 감면혜택(30%), 오토캠핌장이용 할인혜택(50%), 어린이집 입소료 지원(10만원)을 하고 있으나, 지역사회에서 다자녀가 우대받는 분위기 조성을 위하여 다자녀를 확인할 수 있는 카드 하나로 간편하게 증명하는 다자녀 섬김카드를 제작 배부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관내 CGV 구리점과 롯데시네마 구리점의 영화관람권 지원사업과 다자녀 가족사랑 영화관람권 지원 및 할인사업과 수도요금감면, 도서관 도서대출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시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세제혜택과 지원금 확대 제공 등 다양한 지원방안과 '맞춤형 출산장려사업'을 비롯해 '결혼·출산·가족지원', '다자녀지원’
'미혼남녀 짝짓기 행사'등의 다양한 사업도 병행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2016년부터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출산지원금을 둘째아 20만원→30만원, 세째아 50만원→60만원, 넷째아 이상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한편, 구리시에 세자녀 이상 다자녀가구는 1월말기준 1,249 가구에 3,840명 이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저출산 문제는 비단 구리시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해결해 나가야 할 중요한 사항"이라며 "올해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적극 시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상균 기자 skjang@nyjtoday.com

<저작권자 © 남양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